칼럼
[KOREAN] | [ ENGLISH ] | 로그인  l  회원가입
   전체기사    l    평화 TV    l   문명 전환   l   평화 통일   l   평화 도시   l   평화 마을   l   사업   l
  2018.12.17(월)  
 지난호 보기

상세검색
평화도시 만들기
평화마을 만들기
평화 기행
게시판 BOARD
문명전환 연구소 게시판
'평화 도시' 게시판
'평화 마을' 게시판
공지 사항
영상 자료실
일반 자료
섹션목록
연재목록
특집목록
토론방
PEACEMAKING
신문소개
후원하기
이메일구독신청
기사제보
구(舊) 평화만들기
☞ 655호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큰 은자들은 조정에 숨는다

김승국 정리 (기사입력: 2018/11/17 11:03)  

큰 은자들은 조정에 숨는다

김승국 정리

중국에서는 예로부터 변증론을 중요하게 여겼다. 옛말에 “작은 은자들은 산속에 숨고, 중간의 은자들은 저자거리에 숨으며, 큰 은자들은 조정에 은둔한다”고 했다. 중국인들은 이 세 부류 가운데 세 번째, 즉 정치에 참여하고 모든 부귀영화를 누리면서도 자신을 지키고, 때로는 은둔하고 때로는 있는 듯 없는 듯하면서도 모은 걸 꿰뚫어 보며 위험을 피하고 유유자적하며 소요할 수 있는 사람들을 가장 운 좋은 이들이라고 생각했다.…위에서 말한 은자의 세 가지 부류 가운데 상수리나무[『莊子』 「人間世」의 상수리나무에 관한 부분(匠石之齊,至乎曲轅,見櫟社樹。其大蔽數千牛,絜之百圍,其高臨山十仞而後有枝,其可以為舟者旁十數。觀者如市,匠伯不顧,遂行不輟…)을 참조할 것]에 해당하는 것이 바로 ‘조정에 은둔하는 큰 은자’다. 상수리나무는 아무짝에도 쓸모없으면서도 사당을 지키는 나무라는 자리를 거절하지 않았다. 산속에 숨는 것은 은거(隱居)하고 하는데 이런 이들은 작은 은자다. 남들이 쉽게 찾아낼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이들은 은둔하는 척만 하고 있을 뿐 언제라도 속세에 나올 준비를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중간의 은자들은 저자거리에 은둔하는데 이들의 은둔에는 도행(道行)의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자신의 본래 모습을 숨긴 채 저자거리에서 여러 부류의 사람들과 함께 섞여 어울리면서 속세와 교류하는 것이다. 침묵하는 다른 은자들과 다를 게 없으면서도 건달이나 필부의 행복한 생활을 누릴 수 있으니 작은 은자보다는 훨씬 더 높은 경지다. 그런데 큰 은자들은 조정에 숨는다고 했다. 그들이 왜 하필 조정에 숨는지는 확실히 이해할 수 없지만, 아마도 이미 지혜가 세상에 널리 알려져 숨고 싶어도 숨을 수 없기 때문일 것 같다. 숨어서 은둔하고 싶지만 이미 명성이 널리 알려져 재능을 감추고 때를 기다리기에는 이미 늦어버린 것 같다. 그래서 조정에 들어가는 편을 택하면서도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언제든 훌훌 털고 나와 은둔할 수 있는 준비를 했던 것이다.

* 왕멍 지음, 허유영 옮김 『나는 장자다』 (파주, 들녘, 2011) 310~312쪽.


김승국 정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독자의견 (총 0건)

전체보기 >>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powered by NEWSBUILDER® 

| 뉴스 | 문명 전환 | 평화 마을 | 사업 | 평화 도시 | 자료 | 칼럼 | 평화 운동 | 교육-평화대안학교 | 평화 이론 | 평화 광장 | 평화 통일 |
문명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