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KOREAN] | [ ENGLISH ] | 로그인  l  회원가입
   전체기사    l    평화 TV    l   문명 전환   l   평화 통일   l   평화 도시   l   평화 마을   l   사업   l
  2019.7.24(수)  
 지난호 보기

상세검색
평화도시 만들기
평화마을 만들기
평화 기행
게시판 BOARD
문명전환 연구소 게시판
'평화 도시' 게시판
'평화 마을' 게시판
공지 사항
영상 자료실
일반 자료
섹션목록
연재목록
특집목록
토론방
PEACEMAKING
신문소개
후원하기
이메일구독신청
기사제보
구(舊) 평화만들기
☞ 656호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백세 인생」이라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오인동 (기사입력: 2018/12/15 18:44)  

「백세 인생」이라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오인동(재미동포/ 의사)


북에서는 ‘륙십 청춘, 구십 환갑’이라는 시대어가 생겨났다고 한다. 처음듣는 얘기다. “한국에서는 아직도 보통 나이를 쓰다 보니 내일이 형 팔순입니다. 가족들이랑 좋은 시간 보내기 바랍니다.”라는 서울 동생 편지에, ‘팔순? 아냐! 난 미국식으로 79살 칠십대야’라고 보내놓고 보니, 아~ 나에게도 때가 온 모양인가 했다. 그래도, 팔순은 안 돼! 남에서 인기 있다는 노래 「백세 인생」에도 70대엔 “할 일이 아직 남아” 있다고 하지 않는가. 그래, 난 아직도 1년 열두 달이나 남은 70대야! 혼자 이렇게 되뇌어 보았다.


그러지 않아도 3년 전 음력 설날에 이곳 로스앤젤레스의 ‘진보의 벗’ 등 후배들이 “미주 한인 사회와 한반도가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길에 헌신해오신 데 감사드린다.”면서 <늘 푸른 청년상>을 주고 여럿이 세배를 했다. 그때는 몰랐는데 돌이켜 보니 나의 청춘은 이미 그때부터 저물기 시작했나 보다. 그래서 더 늙지 못하게 ‘청년상패’를 안겨준 모양이다.


미국에서 정형외과 의사 수련을 마치고 모국으로 돌아가 후배들을 가르치겠다는 생각으로 1970년 이 땅에 왔다. 생각했던 대로 돌아갔다면 오늘은 누이들과 동생네 가족일랑 함께 했을 날이다. 그런데 이렇게 나만 멀리 떨어져 살아온 지 48년이다. 그동안 때마다 고국엘 들락거려 왔지만 큰아들로서 아버님의 임종도 놓치고 허겁지겁 장례식에나 참여하면서 지내온 날들이 새록새록 되살아왔다. 형제자매들의 생일이나 경사에도 함께 해주지 못한 그 많은 날들에 죄책감마저 들었다. 내 딴엔 뭐 좀 잘난 줄 알고 바쁘다며 지내온 날들이 새삼 부끄러워졌다.


그러면서도 다음 날 해가 뜨면 어제 그랬듯이 또 하루가 되풀이되어온 무수한 날들이었다. 이 땅에서 나고 자란 아들과 딸이 이번 생일에 뭘 받고 싶으냐고 물어왔다.언뜻 떠오른 것이 내가 회원으로 있는 한국 의사수필가 협회에서 2년 전 펴낸 동인지의 제목이었다. <버리고 갈 것들만 남아>였다. 나는 아무 것도 필요 없다고 했다. 그런데 생일 전날 배달된 소포에서는 여러 색깔과 무늬의 양말들이 나왔다. 좀 머쓱했지만 요란하게 환한 색깔들은 나를 젊게 해줬고, 두꺼운 양말은 산행할 때 신고 갈 좋은 선물이었다.


생일 아침, 유엔 조선대사관 리 참사관으로부터 “생일 축하 드립니다.”라는 이메일이 왔다. 이때다 하고 ‘북에서도 만79세가 되면 팔순이라 하느냐?’ 물었더니, “옛 조선식으로는 오늘 팔순잔치를 합니다.” 실망이었다. 그런데 “공화국에서는 ‘륙십 청춘, 구십 환갑’이라는 시대어가 태어났습니다. 요즘엔 백세시대에 들어섰는데 박사님 구십 환갑 때 제가 술을 부어 올리는 기회를 가지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왔구나, 배뱅이가 왔구나! 난 아직 한참 멀었다며 쾌재를 불렀다. 게다가 그는 한 마디 더 하는 것이. “항상 청춘의 정열로 통일애국 운동에 헌신하시기 바랍니다. 건강하시며 생신 축하 축배 부어 올립니다. 경의. 뉴욕에서 리oo 올림”


그래서 나는 “축배 잘 들었어요. 분단 70여 년이지만 북에서도 우리 조상들의 예지에 따라 팔순 잔치를 한다는 얘기가 반갑네요. 특히 새 ‘시대어’를 언어학박사 리 참사로부터 알게 되었으니 남녘에도 전파시켜야겠습니다.”라고 답해 보냈다.


1992년 나는 재미 한인의사회의 방북학술 교류단에 참여하여 평양에서 인공관절치환수술 강연을 했다. 반세기 동안 왕래가 금지된 북을 처음 체험한 뒤 조국의 통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1998년 1월, 통일운동 선배 재미동포들과 작성한 「남․북 두 지도자에 드리는 통일정책 건의서」를 서울과 평양에 가서 전했고,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뒤 남북이 교류,왕래,협력하는 조국을 흐뭇하게 지켜보았다.


그런데 또 “오 박사님, 80돌 생신을 축하합니다. 박사님 년세가 80이라는 이야기에 놀랐습니다. 쓰시는 글들을 보면 아직도 정열에 넘쳐 있습니다. 계속 후배들을 위해 좋은 말, 좋은 글들을 많이 해주시고 써주시기 바랍니다. 더욱 건강하시기를 바라며. 박oo드림”이라는 메일을 받았다. 에이!난 79세라는데도 남에서도 북에서도 똑같이 80이라니 이제는 내가 손을 들어야 할까?


2008년 이명박 정권에서 남북 왕래가 단절되자 6․15 해외측 위원들과 유엔 북 대사관에서 신 대사와 박 참사관을 만난 뒤 나는 매해 평양의학대학병원에 가서 인공고/무릎관절수술을 북녘 의사들과 함께 하며 관절기 제작도 도와왔다. 그런 인연의 그가 2년 전 미국 전담대사로 부임해 왔다. 그래서 “오늘 저녁엔 나와 인연된 북과 뉴욕대사관의 여러분 모두가 남녘의 노래 「백세 인생」을 들어보며 피로를 풀어 보자구요.”라고 답해 보냈다.
「백세인생」: https://www.youtube.com/watch?v=5DkZ_EsMTGU&list=RD5DkZ_EsMTGU


얼마 후“안녕하십니까? 보내주신 전자우편들을 반갑게 보았습니다. 남쪽에도 ‘60 청춘, 90 환갑’을 노래하는 곡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 조국에서 널리 류행되는 노래 「세월이야 가보라지」를 들어보십시오. 흥이 나고 젊음이 약동할 것입니다. 경의. 김o”
2010년대 전반, 뉴욕 유엔 조선대사관에서 근무했던 그는 올해 대사로 승진해 와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소중한 북녘동포 인연들 중의 또 한 분이다. 그래, 북 노래도 들어보자. 그래야 북․남․해외동포가 하나로 되어 남과 북의 노래를 함께 부르게 될 것 아닌가?
「세월이야 가보라지」 : https://www.youtube.com/watch?v=5hHxAZmAJLU


나는 곧 답해 보냈다. “제목부터 야속하게 쉬임도 없이 흘러가는 세월을 거부하며 도전하는 게 마음에 드네요. ‘황혼기도 청춘이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우리 마음 늙을소냐 구십 환갑 노래하니, 세월이야 가보라지’, 아암, 그렇고말고. 난 이제부터 90 환갑날까지 계속 뛸 거야! 이 노래에 내 청춘이 되살아왔네요. 고마워요 김o대사님. 인동”


70여년 분단에도 남과 북은 조상들이 물려준 고귀한 정서와 전통을 그대로 지니고 있음을 <백세 인생>과 ‘륙십 청춘, 구십 환갑’을 노래하는 <세월이야 가보라지>에서도 확인하고 있지 않은가? 통일의 길을 다지기 위해 2018년 9월 평양정상선언을 하고 두 정상이 겨레의 영산 백두에 올라 맞잡은 손을 치켜든 모습을 보았다. 이제이 해가 가기 전에 남녘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12월 서울정상회담을 온 겨레가 기대하고 있다. 2019년 새해에는 남/북의 국민/인민들이 두노래를 서로 바꿔 불러가며 ‘우리민족끼리’의 통일로 힘차게 달려 나가자! 남.북.해외동포, 우리는 해낼 수 있다.


오인동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독자의견 (총 0건)

전체보기 >>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powered by NEWSBUILDER® 

| 뉴스 | 문명 전환 | 평화 마을 | 사업 | 평화 도시 | 자료 | 칼럼 | 평화 운동 | 교육-평화대안학교 | 평화 이론 | 평화 광장 | 평화 통일 |
문명전환